생계를 위해 고향을 떠나는 사람들

네팔 가정의 주요 소득원 중 하나는 해외송금입니다. 국제노동기구의 자료에 따르면 네팔에서 노동을 위해 해외이주를 떠나는 사람들의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해외 노동을 위해 떠나는 노동자들에게 발행된 노동 허가증은 520,000건(2014)이 넘는다고 합니다. 비공식 노동자 수까지 합친다면 그 수는 더욱 많아질 것입니다.

사람들이 해외로 이주 노동을 떠나는 이유는 네팔에 일자리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네팔의 생산가능인구 중 약 80%가 농업 활동을 하고 있는데(FAO 자료), 여러 요인들로 인해 농업을 통해 생계를 유지하기 힘든 실정입니다. 그 원인 중 하나가 기후변화로 인한 환경의 변화입니다. 이로 인해 물 부족 문제와 농업에 영향을 주는 다른 문제들이 발생했고, 농민들은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과 지식, 기반시설을 갖추지 못한 상황입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름다운가게는 네팔의 소농민들을 대상으로 농업을 지원하는 ‘나마스떼 갠지스’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네팔 소농민들이 가족과 함께 지속가능한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름다운가게는 네팔 소농민들이 농업을 통해 가족, 이웃과 함께 삶을 일구며 살 수 있도록 ‘나마스떼 갠지스’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개시설을 비롯한 농업 관련 인프라, 도구 지원과 농업생산성을 높이고 협동조합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가족 구성원의 해외이주로 인해 농업을 책임지고 있으나 관련 서비스에서 소외되어왔던 여성들을 중심으로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지원기간 : 2007년 ~ 현재
  • 지원대상 : 네팔 2개 지역(고르카, 카트만두) / 방글라데시는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지원
  • 지원내용 : 농업 기술교육, 농업 관련 시설 지원, 협동조합 운영지원
  • 지원규모 : 연간 약 5천만 원
  • 협력기관 : 수카워티, 포우라키(2015년까지 옥스팜과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