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나눔과 순환의 아름다운 세상 이야기를 전합니다

이야기

[나눔씨앗편지] 18. 커피 속의 존중

 

최근 한 취업 포털회사의 설문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 평균 하루에 커피 2잔 이상을 마시고 있으며, 커피값으로 월 12만원 정도를 지불하고 있다고 해요.커피는 이미 개개인의 생활 영역에 깊이 들어와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하나의 지표일 것입니다.

ⓒ사람인 뉴스, 직장인 하루 평균 커피 섭취량 (2019) 

 

개인적인 취향은 뜨거운 커피를 선호하나 주변을 둘러보면 계절과 상관없이 빠르게 마실 수 있고 캐주얼한 느낌의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즐기는 이들이 점점 더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저도 종종 커피에 얼음을 넣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어 마시고 있어요. 시원하고 쌉쌀하니 확실히 뜨거운 커피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더위와 피로로 인해 지쳐있을 때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이 주는 만족감을 현대인들이라면 한 번씩 경험해본 적 있을 것 같아요.

 

ⓒpixabay

 

그런데 문득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찾던 어느 날, 과거 한 채널에서 보았던 영상이 머릿속에 떠올랐습니다.

그 영상은 현지 이탈리아인에게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에스프레소의 맛에 대한 비교를 요청하는 내용이었어요. 그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한 모금 마시자 인상을 찌푸리며 커피 찌꺼기에 우린 물 같다며 그들에게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커피가 아니라고 말하더군요. 또 이런 것을 마시는 것은 수치라며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커피와 커피 문화를 망쳐놓았다고 힐난했죠. 이후 촬영자가 제시한 에스프레소를 받아 들고서야 비로소 ‘이것이 제대로 된 커피’라며 안도하는 그의 표정에 나도 에스프레소를 찾아 마셔봐야겠다 싶으면서도 동시에 마음 한편 의아한 생각이 불쑥 솟았습니다.

 

에스프레소의 풍미에 미소 짓는 이탈리아인을 보며 과거 예멘 사람들은 에스프레소는 커피가 아니라고, 커피 열매가 통째로 들어 있는 검붉은 음료를 마시며 '이것이 제대로 된 커피'라고 말했을 것입니다. 그러자 그 모습을 본 오스만인들은 열매를 함께 넣는 것은 커피가 아니라고, 커피 즙이 발효된 시큼한 음료를 마시며 ‘이것이 제대로 된 커피’라고 말했을 것이에요. 그러자 그 모습을 본 과거 에티오피아인들은 깜짝 놀라며 발효액은 커피가 아니라고, 걸쭉한 커피 죽을 마시며 ‘이것이 제대로 된 커피’라고 말했을 것이고요.

 

ⓒpixabay

 

그렇다면 제대로 된 커피란 무엇일까요? 아마 그런 것은 실제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미 세계 전역으로 퍼진 커피는 그 시대와 지역과 문화에 따라 다양한 변이가 일어났으며 시간상으로 나름의 보편화 과정을 겪었기 때문이죠. 그렇기에 이것이 ‘제대로 된 것’이라고 가정한다면 저것은 ‘틀린 것’이 되어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홍차에 우유를 타건, 피자 도우 위에 소시지를 올리건 선택된 과정이 있을 것이며 대중화된 다양한 이유 또한 존재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그 연관에 대한 존중이 필요한 것이죠. 언젠가 서구에서 아이스 청국장이 나오더라도 한국인으로서 용납될 수 없는 것 따위가 있을까요?

우리 각자는 각자의 것을 즐길 자유와 그것을 수용할 수 있는 너그러움만이 필요할 뿐입니다.